[화불어언능인접]
[우무문호해관인]

꽃은 말이 없더라도
나비를 끌어들일 수 있고
비는 문이 없더라도
사람을 가두어 둘 수 있네

(解: 여기서는 '능히')

[huā bú yǔ yán néng yǐn dié ]
[yǔ wú mén hù jiě guān rén ]

[○●●○○●●]
[●○○●●○○]

[화간접무분분설]
[유상앵비편편금]

꽃 사이에 나비 춤추니
분분히 내리는 눈과 같고
버들 위에 꾀꼬리 나니
조각조각 금이로세



[huā jiān dié wǔ fēn fēn xuě ]
[liǔ shàng yīng fēi piàn piàn jīn ]

[○○●●○○●]
[●●○○●●○]

[화리착기홍조국]
[죽간개주벽미준]

꽃 속에서 바둑 두니
붉은 빛이 판을 비추고
대숲에서 술자리 벌이니
푸른 빛이 술병을 미혹시키네



[huā lǐ zhuó qí hóng zhào jú ]
[zhú jiān kāi jiǔ bì mí zūn ]

[○●●○○●●]
[●○○●●○○]

[화락정전인불소]
[월명창외애무면]

앞뜰에 꽃이 떨어져도
가련해서 쓸지 않고
창밖에 달이 밝으니
사랑스러워 잠 못 드네



[huā luò tíng qián lián bú sǎo ]
[yuè míng chuāng wài ài wú mián ]

[○●○○○●●]
[●○○●●○○]

[화전작주탄홍색]
[월하팽차금백광]

꽃 앞에서 술 따르니
붉은 빛을 들이키고
달 아래서 차 끓이니
흰 광선을 마시도다



[huā qián zhuó jiǔ tiān hóng sè ]
[yuè xià pēng chá yǐn bái guāng ]

[○○●●○○●]
[●●○○●●○]

[화홍소원황봉뇨]
[초록장제백마시]

꽃 붉은 작은 정원에
노란 벌이 시끄럽고
풀 푸른 긴 둑에
흰 말이 우네

(鬧: 시끄러울 뇨 / 嘶: 울 시)

[huā hóng xiǎo yuàn huáng fēng nào ]
[cǎo lǜ cháng dī bái mǎ sī ]

[○○●●○○●]
[●●○○●●○]

[화영난일장춘색]
[죽대청풍소월광]

꽃은 따뜻한 날 맞아
봄빛을 꾸며주고
대는 맑은 바람 띠어
달빛을 쓸어주네



[huā yíng nuǎn rì zhuāng chūn sè ]
[zhú dài qīng fēng sǎo yuè guāng ]

[○○●●○○●]
[●●○○●●○]

[교외우여생초록]
[함전풍기낙화홍]

교외에 비 온 뒤에
생겨나는 풀 파랗고
난간 앞에 바람 일어
떨어지는 꽃 붉네

(檻: 난간 함)

[jiāo wài yǔ yú shēng cǎo lǜ ]
[kǎn qián fēng qǐ luò huā hóng ]

[○●●○○●●]
[●○○●●○○]

[상착유림홍엽락]
[우여심원녹태생]

그윽한 숲 서리 내려
붉은 잎이 떨어지고
깊은 정원 비가 와서
푸른 이끼 생녀나네



[shuāng zháo yōu lín hóng yè luò ]
[yǔ yú shēn yuàn lǜ tái shēng ]

[○●○○○●●]
[●○○●●○○]

[월작이도재수영]
[춘위신필화산형]

달은 날카로운 칼처럼
나무 그림자 재단하고
봄은 신의 붓처럼
산 모양을 그려내네



[yuè zuò lì dāo cái shù yǐng ]
[chūn wèi shén bǐ huà shān xíng ]

[●●●○○●●]
[○○○●●○○]

[산외유산산부진]
[노중다로노무궁]

산 밖에 산이 있어
산이 다함 없고
길 가운데 길이 많아
길이 무궁하네



[shān wài yǒu shān shān bú jìn ]
[lù zhōng duō lù lù wú qióng ]

[○●●○○●●]
[●○○●●○○]

[산상백운산상개]
[수중명월수중주]

산 위 흰 구름은
산 위의 양산이요
물 속 밝은 달은
물 속 진주로세



[shān shàng bái yún shān shàng gài ]
[shuǐ zhōng míng yuè shuǐ zhōng zhū ]

[○●●○○●●]
[●○○●●○○]

[산첩미차천리몽]
[월고상조양향심]

산은 겹겹이 있어도
천리 달려갈 꿈을 막지 못하고
달은 홀로 떠 있어도
고향에 가 있는 마음까지 비추어 보네



[shān dié wèi zhē qiān lǐ mèng ]
[yuè gū xiàng zhào liǎng xiāng xīn ]

[○●●○○●●]
[●○○●●○○]

[산승계활차삼완]
[어부생애죽일간]

스님의 생계 도모
차 세 주발이요
어부의 생애
낚싯대 하나로세

(椀: 주발 완 / 竿: 낚싯대 간)

[shān sēng jì huó chá sān wǎn ]
[yú fù shēng yá zhú yī gān ]

[○○●●○○●]
[○●○○●●○]

[죽근병지용요곡]
[초엽당창봉미장]

대 뿌리 흩어져 달아나니
용의 허리 굽은 듯하고
파초 잎 창에 이르니
봉황 꼬리처럼 길세

(迸: 흩어져 달아날 병)

[zhú gēn bèng dì lóng yāo qǔ ]
[jiāo yè dāng chuāng fèng wěi cháng ]

[●○●●○○●]
[○●○○●●○]